꼭 비싼 신디사이저를 사야할까요?

200만원대 중반부터 300만원대 이상의 고가의 신디사이저가 중소규모 교회에서 자주 볼 수 있습니다.

신디사이저는 음색이 정해진 일반적인 키보드와는 달리 음원을 음향 물리적인 원리를 이용해 파형을 변조, 음원을 합성, 조정을 해서 다양한 사운드를 직접 만들어 낼 수 있는 하이 테크놀로지의 전자 악기입니다.

교회에서 이런 기능에 충실한 고가의 신디사이저를 사고서도 이런 원리를 이해하지 못해 키보드 처럼 정해진 음색만 사용해 실제 기능의 2~3%밖에 사용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교회 음악 강좌를 봐도 신디사이저의 기능을 5~7%만 가르치고 있습니다. 사실 신디사이저의 근본 원리인 음원 합성과 변조를 알고 자기가 원하는 음원을 만드는 것은 몇 번의 강좌로는 해결되기 힘들고, 본격적인 MIDI라는 전자음악의 규격 통신을 이용한 PC와의 데스크 탑 뮤직을 배워 음악을 제작하기 까지는 상당한 공부가 필요합니다. 아마 0.001% 이내의 교회 만이 신디사이저 본연의 기능을 배우고 활용하고 있을 것입니다. 실제 이정도의 실력을 쌓게 하기 위해서는 신디사이저 구입비용 이상의 교육비가 투자되어야 겨우 가능할 것입니다.

그래서 교회가 주로 사용하는 음색은 제한되어 있기에 고가의 신디사이저를 구입하는 것 보다, 그 비용으로 다음과 같이 건반을 구성하면 더 다채롭게 예배 찬양 음악에 활용할 수 있을 것입니다.

추천 구성

디지털 피아노(스테이지 피아노) + 중저가 신디사이저(61건반)

예) Korg SP-280 + YAMAHA MOFX6(또는 Korg Krome73, 88)

1st 건반은 피아노 건반 숫자와 같은 88건반으로 주로 피아노 계열 음색을 사용합니다. (Grand Piano, Electric Piano 계열, Piano+Strings, Piano+Electric Piano 중 곡에 맞는 음색을 선택합니다.)

2nd 건반은 꼭 88건반을 고집할 필요는 없습니다. 61건반, 76건반도 무리없이 잘 사용합니다. 신디사이 특유의 다양한 음색을 찬양 음악에 맞춰 사용합니다. (String, Pads, Brass, Jazz Organ) 특히 여러 음원을 Layer로 하나의 Multi 음색으로 만들어 놓고 각 레이어의 볼륨 슬라이더로 필요한 음색을 키워 사용하면 상당히 편리하게 연주할 수 있습니다.

디지털 피아노(스테이지 피아노)는 자체 스피커가 있어서 소모임에서 음향을 켜지 않고도 바로 사용할 수 있고 자체 다리도 있기에 활용도가 매우 좋습니다.

신디사이저에 대한 교육의 의지와 투자까지 결심이 있다면 고가의 신디사이저를 적극 추천드립니다만, 일반적인 중소규모의 교회는 고가의 신디사이저 1대를 구입할 비용으로 2대의 건반을 구입해 다채롭게 활용해 보시기 바랍니다.

아래 사진 : 최근 이 조언대로 저렴하게 건반을 갖춘 군산 창조교회 (저렴하게 구입하도록 도와 드렸습니다.)

photo_2017-06-03_23-02-27

 

© 하이테크 예배 신학 연구소 소장 우한별 목사

2018 개편 최종 IHWT LOGO

무단전재는 법적인 재제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SNS에 링크를 하시거나 공유하는 것은 권장합니다.

예배 사역자 교육 음향 점검/측정/조정/시공에 관련된 컨설팅/악기문의 등 010-6253-0415 director@ihtwt.org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WordPress.com 사용.

위로 ↑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