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수한 장비들을 빈티지라고 속여파는 업체

최근 교회 음향 클럽에서 화제(?)가 된 한 업체가 있습니다.(특히 음향 엔지니어들이 황당해 하고 이런 업체가 교회 음향의 전문 업체로 선전하고 설비하는 것에 분노하고 있습니다.)

일단 시공한 곳들의 그래픽 이퀄라이저가 이해할 수 없는 세팅을 보이는 것 때문에 주목을 받았습니다.

엉터리 이큐

어떤 장소라도 그 장소의 음향 특성과 무관하게 똑같이 이상한 모양의 이퀄라이저 세팅을 보이고 있었습니다. 그래픽 이퀄라이저는 음향 측정을 통해 그 공간의 왜곡된 주파수를 보정하는 역할을 합니다. 교회마다 공간의 구조나 음향 특성이 다른데, 똑같이 이상한 모양의 이퀄라이저 세팅은 나올 수 없습니다.

음향 전문가라고 자신을 소개하지만 전혀 음향 전문가라고 볼 수 없는 세팅 한 것을 자랑스럽게 홈페이지에 사진을 올리고 있었습니다.

게다가 많이 이상한 주장을 하고 있는데요, 빈티지 음향이라는 듣도보도 못한 음향 설비를 한다고 합니다. 프로페셔널 음향은 Hi-Fi 음향과는 전혀 틀립니다. 프로페셔널 음향에서는 빈티지라는 개념도 없고, 빈티지는 그냥 중고 제품이거나 단종 제품으로 낡고 음질도 나쁘며 고장이 잘 나는 제품일 뿐입니다. 절대 Hi-Fi 처럼 ‘따뜻한 사운드’는 만들어 질 수 없습니다.

그 업자의 홈페이지를 보면 그래서 그런지 단종된지 아주 오래된 제품으로 설비한 내역이 나옵니다.

Studer 961-962_large

90년대 방송국 영업을 하던 시절 가면 보던 고색 창연한 Studer사의 961, 962 믹서를 지금 교회에 설비하고 있었습니다. Studer사는 유명한 음향업체이기는 해도 제품의 분야는 교회에 적용되는 Live용 믹서가 아니라 방송국용 믹서를 만들어 내는 회사입니다.(이 믹서는 고정 설비용이 아니라 포터블 방송용 믹서입니다.) 더우기 Studer사는 전체 제품이 다 디지털 믹서이고 아날로그 믹서를 만들어내지 않은지 오래 되었습니다.

클릭! Studer 홈페이지의 961/962 단종확인

그 외에 다른 장비들도 비슷하게 단종된지 오래된 장비입니다. 역시 단종된지 오래된 CREST AUDIO X8 믹서를 넣은 경우도 있었구요.(맨 위 사진의 믹서)

Turbosound.TCS-59
Turbosound TCS-59

그 업체가 다녀간 교회를 시공한 음향 업체 관계자의 이야기를 들어보니 독일 노이만사의 빈티지 케이블로 시공했다고 하는데, 그 케이블을 까 보니 일반 전선에 외피만 래핑한 것이었습니다. 게다가 케이블 시공도 엉터리로 해 놓았습니다. 또, 교회에 기존 설비된 제품을 바꿀 때 기존 설비를 무상으로 가져가 빈티지 제품이라고 속여 다른 교회에 시공했습니다. 그 교회에서 가져간 스피커와 홈페이지에 소개된 시공한 교회 설비 품목을 보니 같았습니다. (단종된지 좀 된 TurboSound 스피커) 그 제품들이 후키 칠(새 것 처럼 칠하는 것)을 의뢰하고 고장난 부분을 수리해 Hi-Fi같은 빈티지 음향이라고 다른 교회에 설비하고 이득을 취하고 있었습니다. 돈 한푼 안들이고 기존 장비를 인수했으니 견적을 조금 싸게 할 수 있었던 것입니다. 그러나 속 내용은 곧 고장날 중고 제품이고 설비도 엉터리로 하는 실력도 없는 사기 업체입니다. 공짜로 장비를 인수해 설비하는 비지니스는 수리비를 빼고 나머지가 다 마진인 황금어장인 사기입니다. 그 업체는 그렇게 현혹하고 사기를 치면서 교회에 설비를 저렴하게 해 드린다고 선전합니다.(저렴한 건 사실인데, 거기에 실력있는 타 업체의 정당한 견적이 비싸고 양심없는 견적으로 매도되면서 계약을 따게 됩니다. 기술 내용은 검토하지 못하고 가격으로만 결정되는 것은 문제가 많습니다.)

이런 사기 행각이 가능한 것은 장비가 괜찮게 들어가 있지만 음향 간사가 없어서 입니다. 보통 Hi-Fi에 대해서 들은 풍월은 다들 있기에 빈티지 음향 기기는 좋다는 식으로 목사님과 장로님만 속이면 중형 교회는 훌륭한(?) 밥이 됩니다. 설비도 하고 기존 장비도 무료로 인수를 해 또 팔고….. 그래서 그 업체가 설비한 교회들이 그리 오래 가지 않아 장비들의 고장에 시달리게 됩니다.

아마 중형교회에 넣기 힘든 작은 장비는 수리해 죄책감을 덜고자 미자립 교회에 설비도 해 주는 것 같습니다.

 

Hi-Fi 빈티지 음향은 오래 전 진공관으로 된 기기를 말합니다. 오래 사용해 낡은 것을 다시 진공관을 갈아 원래 소리를 유지하게 합니다. 그래서 Hi-Fi 빈티지 제품은 애호가들 사이에서 여전히 유통됩니다.

그러나 프로페셔널 음향 제품은 진공관을 사용하지 않습니다. 진공관 음향 기기는 Warm-Up 시간이 필요합니다. 공연과 방송의 프로 장비가 이런 웜 업하는데 시간이 걸린다면 방송 사고가 되어버립니다. 그리고 진공관은 충격에 약하므로 Live 음향 기기 특성상 여러 공연을 옮겨 다니며 세팅해야 하는 환경에 전혀 맞지 않습니다.

“교회를 위해, 선교적 마인드로…” 이런 구호를 가지고 설비하는 업체는 지금까지 제가 경험한 바로는 100% 사기 업체들이었습니다. 그리고 차이가 날 정도로 타 업체들과 비교해 견적이 싸면 의심부터 하고 기술 검토와 단종 여부를 확인해 보셔야 합니다.

 

© 하이테크 예배 신학 연구소 소장 우한별 목사

cropped-2018-eab09ced8eb8-ecb59ceca285-ihwt-logo.png

무단전재는 법적인 재제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다만 SNS에 링크를 하시거나 공유하는 것은 권장합니다.

음향 점검/측정/조정/시공에 관련된 컨설팅/악기문의 등 010-6253-0415 director@ihtwt.org

 

WordPress.com 사용.

위로 ↑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